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문 대통령, 오늘 태국 방문…신남방정책 가속화 09-01 09:41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을 위해 오늘 오후 태국으로 출국합니다.

이번 순방으로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되는데요.

정부의 신남방정책이 가속화될 전망입니다.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부터 5박 6일간의 동남아 순방 일정을 소화하는 문재인 대통령.

첫번째 방문지는 아세안 최대의 제조업 기반 보유국인 태국입니다.

<박철민 / 청와대 외교정책비서관> "우리 정부는 이번 방문을 통해 한-태국 간 협력을 경제 사회 문화 국방 방산 등 전통적 협력 분야는 물론, 과학기술 및 첨단산업 분야에까지 확대 발전시킴으로써…"

정부는 태국과 미래 번영을 위한 동반자로서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특히 올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협조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초청 문제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두 번째 방문국가는 미얀마입니다.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 등 경제협력 방안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국제적 인권문제로 부각된 미얀마의 로힝야족 학살 사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마지막 방문지인 라오스에서는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할 방침입니다.

<박철민 / 청와대 외교정책비서관> "이번 3개국 방문은 모두 상대국 정상의 초청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양자 간 다양한 실질 협력 강화는 물론,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는 대통령의 공약을 조기에 완수하고…"

청와대는 이번 순방을 계기로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수준을 미국 등 4강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신남방정책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