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조국 청문회 오늘 결판날까…여야 막판 합의 가능성 08-26 07:53


[앵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 여부가 오늘(26일) 판가름 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사흘 청문회를 요구하는 야당이 타협 여지를 열었기 때문인데요.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청문회가 반드시 이달 안에 열려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를 위해선 늦어도 오늘(26일)까지 여야가 청문회 일정에 합의해야 한다고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6일까지 (국회) 청문 일자가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이른바 '국민 청문회'로 알려진 이런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민주당은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에 '국민 청문회' 주관을 요청하며 말이 아닌 행동에 나선 상태.

이에 한국당은 일요일인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회의를 열고 청문회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한국당은 언론과 국민청문회를 열겠다는 발상 자체가 불순하다고 비판하면서 사흘간의 청문회 수용을 여당에 촉구했습니다.

여야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지만, 물밑협상을 통해 청문회 일정에 극적으로 합의할 가능성도 없지 않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우리도 뭐 3일(간)을 꼭 고집한다기보다는 탄력적으로 서로 협의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당으로선 국회 청문회 없이 조 후보자를 임명하는 데 따른 정치적 부담이 크고, 야당은 야당대로 추석 전 민심을 선점할 수 있는 조국 청문회를 포기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