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강릉서 폭우로 실종된 모자 모두 숨진 채 발견 08-17 10:41


지난 15일 강릉에 폭우가 쏟아져 모자가 실종된 가운데, 60대 어머니에 이어 30대 아들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늘(17일) 오전 6시 40분쯤 강릉시 왕산면 하류 계곡에서 37살 나 모 씨가 숨져 있는 것을 가족들이 발견했습니다.


앞서 나씨 어머니 61살 조 모 씨는 어제 오전 7시 36분쯤 실종 지점에서 2km 떨어진 하류 계곡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두 사람은 자신들이 운영하는 펜션 인근 비 피해 상황을 살피려 집을 나선 뒤 실종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