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태풍 영향권 벗어나…영동·남부 폭염주의보 08-16 14:39


[앵커]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기는 했지만 오늘과 내일 곳곳으로 기온이 오락가락하겠습니다.

기온은 어제보다 조금 더 올라가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네, 태풍으로 인한 비구름은 모두 물러가기는 했는데요.

여전히 하늘빛이 흐린 편이기는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오늘 평소만큼 볕이 강하지는 않아서 활동하기는 조금 더 수월하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사실상 어제보다 기온은 조금 더 올라가 있습니다.

동해안과 영남지역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도 추가 발효됐습니다.

지금 이 시각 기온이 강릉이 31.2도로 어제보다 6도 정도 올라 있고요.

서울이 29.1도, 부산이 30.3도, 양산과 진주가 33도선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편 이제는 태풍 크로사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나기는 했지만 오늘 약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고 동시에 대기 불안정으로 곳곳에 강한 비구름이 만들어지면서 비가 오는 곳들이 있겠습니다.

오늘 오후까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할 것으로 보이고요.

천둥, 번개가 동반되는 곳도 있겠습니다.

주말인 내일도 중부지방은 새벽부터 낮 사이 또 남부 지방은 오후에 가끔씩 비가 오겠고요.

양은 5~20mm 정도로 많지는 않겠습니다.

따라서 내일도 비슷한 수준의 더위는 계속되겠고 일요일은 뚜렷한 비 소식 없이 대체로 맑겠습니다.

동해안에서는 오늘과 내일 너울성 파도가 우려됩니다.

따라서 휴가철이나 주말 맞아서 해안가 주변에 계신 분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