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인터뷰] 다뉴브강서 보낸 62일…구조대 "실종자 남아 송구" 08-15 08:00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 파견됐던 소방청 국제구조대원들이 쉽지 않았던 당시 상황을 돌아보며 소회를 전했습니다.

대원들은 만리타국에 실종자 한명을 남겨두고 온 것이 가장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이덕훈>
<영상구성: 한국인>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