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돌아온 조국, 벼르는 야당…청문정국 험로 예고 08-11 17:28


[앵커]


정기국회 시작에 앞서 이달 말쯤 인사청문 정국의 막이 오를 전망인데요.

특히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놓고 격돌이 예상되는 가운데, 야권 일각에선 청문회 보이콧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7명의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앞두고 정치권은 폭풍전야 같은 분위기입니다.

핵심은 역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입니다.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로도 거론되는 조 후보자에 대해 야당은 집중공세를 벼르고 있습니다.

우선, 정치적 편향성 논란과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이 도마에 오를 전망입니다.

<이종철 / 바른미래당 대변인> "조 후보자는 스스로 국보법 위반 전력 등으로 청문회 통과 불가라고 공공연히 말하곤 했습니다. 최근 죽창을 들자는 반일 선동을 통해 얼마나 의식이 편향된 사람인지 여실히 증명했습니다."

여기에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제기한 민간인 사찰 의혹과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인사검증 책임 그리고 서울대 복직과 휴직을 둘러싼 '폴리페서' 논란 등도 야권의 검증 대상입니다.

그러나 여권은 보수 야당의 '조국 알레르기' 반응일뿐이라며, 오히려 청문회를 통해 논란이 충분히 소명될 것이란 입장입니다.

<박찬대 / 민주당 원내대변인> "검찰개혁의 적임자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낙마시켜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을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것은 아니냐는 의도가…"

이에 한국당 일각에선 청문회 보이콧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16명의 장관급 인사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사실을 들어 '청문회 무용론'을 주장하고 나선 겁니다.

민주당은 정기국회 전 개각이 마무리돼야 한다면서 신속한 청문회를 강조하고 있지만, 야권의 강경 기류로 청문 정국이 장기화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