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日경제보복 대응위한 민관정 비상기구 가동…31일 첫회의 07-29 21:05

[뉴스리뷰]

[앵커]

일본의 수출 규제 사태에 맞서 여야 5당이 '일본 수출 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를 모레(31일) 출범키로 합의했습니다.

일본과의 무역 갈등에 따른 피해 산업 지원 문제와 대체 산업 육성 여부 등 다양한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일본 경제 보복 대응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여야 5당은 비상협력기구 참여 범위를 두고 두 차례의 실무 협의 끝에 이번주 내로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를 출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협력기구에는 민간과 정부, 그리고 여야5당이 각각 참여하고 첫 회의는 오는 수요일에 열기로 했습니다.

다만 민간 참여 확대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고, 기존 경제 5단체 중 하나인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구성에서 제외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최근 전경련의 사정을 확인해본 결과 전경련에는 지금 회원사가 하나도 없는 상태라서 경제단체로써의 기능을 하고 있지 못하다고 판단해서…"

추경과 안보국회를 둘러싼 냉랭한 분위기 속에서도 여야는 일본 경제 보복에 하루빨리 대처해야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번 기회를 오히려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서 건너야할 강을 빨리 건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앞으로 부품소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 정부도 그렇고 당도 그렇고 최선을 다해서 노력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당장의 기싸움이나 근시안적인 이익이 아닌 동북아 전체의 경제 안보 질서적 미래를 보아야합니다. 지금이라도 통상보복을 풀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는 것을 일본 정부에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여야가 일본 경제 보복에 대응할 비상협력기구 출범에 합의하면서 부품 국산화 규제를 푸는 데에도 속도가 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