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여야, 추경ㆍ안보국회 빅딜 합의…7월 국회 정상화 07-29 21:04

[뉴스리뷰]

[앵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추경안 처리와 안보국회 개회라는 빅딜에 합의했습니다.

7월 국회가 정상화 되면서 당장 내일(30일)부터 최근 안보상황에 대한 현안 질의가 실시됩니다.


정주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7월 국회 정상화에 전격 합의했습니다.

민주당이 요구했던 추경안 처리와 한국, 바른미래당이 요구했던 안보국회 개회에 의견을 모은 것입니다.


여야는 오는 목요일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과 민생법안,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결의안, 러시아와 일본의 영토주권 침해 규탄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부터 시작된 경제안보 상황도 굉장히 급한데, 추가경정예산안이 처리되는 과정에서 우리의 경제안보도 튼튼히 대비…"

합의문대로 추경안이 통과된다면 국회 제출 99일 만으로, 역대 최악의 지각처리 오명은 가까스로 피하게 됩니다.

다만, 야당은 추경심사를 재개하는 대신 현금살포성 예산안은 덜어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추경은 이미 심사했던 내용들과 향후 남은기간 동안 최대한 국회의 심사권한을 통해서 꼼꼼히 따져보도록…"

동시에 여야는 '원포인트 안보국회'에 합의하고 즉시 운영위와 국방위, 외통위, 정보위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안보상황의 핵심은 결국 청와대…운영위를 통해서 청와대발 안보상황의 엄중함을 제대로 따지고 짚도록 하겠습니다."

운영위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관계자들이, 각 상임위에는 정부 부처 장관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다만 이번 국회에서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연계시키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