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고유정 체포영상 유출' 논란…경찰, 진상조사 착수 07-29 20:09


[앵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의 체포영상이 공개되면서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했다는 의견도 있지만, 재판 중인데 뒤늦게 일부 언론에 공개한 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경찰은 진상파악에 나섰습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고유정이 살인혐의로 긴급체포되는 영상이 뒤늦게 공개됐습니다.

영상 속 고유정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그런 적 없다, 제가 당했다"며 범행을 부인했습니다.


이 영상이 공개되자 갑론을박이 이어졌습니다.


고유정 '조리돌림'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박기남 전 제주동부경찰서장이 특정 언론사에 영상을 유출한 걸로 알려지자 적정성 논란이 인 겁니다.

<백성문 / 변호사> "본인이 수사 책임자였기 때문에 비난의 화살이 쏠리는 것에 대해 국면을 전환하려고 시도한 것 아니냐, (반면에) 이런 영상을 공개함으로써 유사범행을 방지하기 위해 공개했다고 하면 규칙에 반하지 않는 거거든요."

경찰은 진상파악에 나선 상황.

민갑룡 경찰청장은 "제주경찰청이 주축이 돼 박 전 서장이 유출했는지 명확하게 공식 확인 중"이라며 "적정한 수준에서 공개된 건지 진상파악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 고위관계자는 "현장 상황에 따라 본인이 유출했으면 그 배경이나 어려움 등을 상세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며 "공보규칙에 위배되는지 세세히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고유정 사건의 부실수사 의혹이 일자 진상조사에 나섰던 경찰청은 이번주 내에 조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swee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