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폭력집회 주도' 노조 영장 기각…"향후 집회 어떻게?" 07-29 15:51


[앵커]


지난주 현대중공업 상경집회에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노조 간부들의 영장이 모두 기각됐는데요.

이에 경찰의 폭력집회 엄단 의지가 한풀 꺾이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장보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5월 열린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과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반대 노조원 상경집회.

일부 조합원들이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 안으로 진입을 시도하면서 충돌이 빚어져 경찰 수십명이 다쳤습니다.


수사전담반을 꾸려 불법행위를 엄단하겠다던 경찰은 이를 주도한 혐의로 민주노총 금속노조 간부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결국 모두 기각됐습니다.

법원은 범행 대부분을 인정하고 있고, 범행 동기 혹은 가담 경위 등에서 일정 부분 참작 여지가 있다는 점 등을 들었습니다.

수사팀은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향후 집회에서 불법행위 방지가 어려워졌다며 아쉬워했습니다.

경찰이 최선을 다해 당시 집회를 보호한 점을 시위자들도 인정하고 있지만, 결국 경찰 50여명이 폭행을 당할 만큼 공권력 확립에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입니다.

또 폭력행위를 주도한 이들을 문제 삼은 것이지, 집회 자체를 지적한 게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하기도 했습니다.

이번에 피해를 입은 경찰 대다수는 기동대 소속.

하지만 이들은 최근 사회 분위기 속에서 자신들의 피해사실을 적극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집회 현장에서 발생한 폭력행위를 어쩔 수 없다는 무기력감이 확산될까 경찰 내부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공권력 확립에 관한 사회적 공감대가 높아진 상황에서, 경찰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