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속초 36.1도 '폭염' 기승…전국 곳곳서 열대야 07-24 07:05


[앵커]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내려져 있는 가운데 밤낮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폭염은 내일(25일)부터 올여름 마지막 장맛비가 내리면서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김동혁 기자입니다.

[기자]

1년 중 가장 덥다는 절기 '대서' 답게 속초에서 36.1도까지 올라 역대 7월 중 3번째로 뜨거웠습니다.

강릉도 35.4도를 보여 올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대구와 강원 동해안, 일부 경북에 폭염 경보가, 그 밖의 전국 대부분에는 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열대지방의 덥고 습한 공기가 한반도를 가득 메우면서 밤에도 열기가 잘 식지 않겠습니다.

<윤익상 / 기상청 예보분석관> "따듯하고 습한 공기가 쌓여 기온이 쉽게 내려가지 않기 때문에 해안과 내륙 곳곳에서 열대야가 나타나겠습니다. 낮 기온은 남부지방과 강원 동해안에서 33도 안팎으로 올라 매우 덥겠고…"

더위는 주중반까지 이어지다 목요일 전국에 다시 장맛비가 내리면서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장마전선은 중부 내륙에 토요일까지 머물며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여, 마른 장마로 인한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장마전선은 이후 북쪽으로 물러나면서 사실상 올여름 장마는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부터 남쪽의 덥고 습한 공기가 상공을 뒤덮으면서 한여름 폭염과 열대야가 본격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dhkim1004@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