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휴가철 숙박업·렌터카 피해 5년새 두배 껑충 07-14 13:43


휴가철 숙박업과 렌터카 관련 소비자 피해가 매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346건이던 피해 사례는 지난해 816건으로 5년 새 2배 이상 늘었습니다.


과다한 위약금을 청구하거나 정당한 환급요구를 거부하는 등 계약 관련 피해가 86%로 대부분이었습니다.


같은 기간 소비자원에 접수된 렌터카 피해 구제 신청은 1,361건으로 매년 200건 이상씩 발생했습니다.


사고 발생 후 과도한 수리비와 휴차료를 부과하는 행위, 예약취소 시 환불을 제대로 해주지 않는 사례가 많았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