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석 달만에 환자 안전대책 내놓은 코오롱…줄소송 대기 07-04 22:34


[앵커]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의 허가 취소가 확정되자 코오롱생명과학이 환자 안전대책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판매 중지 석 달이 지나서야 늑장대처를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현 상황을 가볍게 보는 듯한 발언도 나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인보사'의 품목허가 취소가 확정되자 코오롱생명과학은 다시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우석 /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품목허가 취소 결정에 이르게 된 점에 대해 인보사를 투약한 환자, 주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이어 전국 20여개의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을 통해 환자 안전관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전화로 환자와 의료진들의 문의를 받고 새로운 정보를 알려주는 안심센터도 운영합니다.

하지만 인보사는 벌써 3개월 전 판매가 중단됐습니다.

5월 말 이미 대책을 만들어놨지만 책임을 면하려 한다는 비난을 의식해 시기를 조절했다는 게 코오롱의 해명이지만 늑장대처란 비판은 피하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특히, 인보사의 미국 위탁생산업체가 재작년 "인보사 2액이 신장유래세포"라고 보낸 메일을 못 본 사실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상황을 너무 가볍게 인식하는 게 아닌가하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우석 /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더 재밌는 일은, 지금 와서 보면 일종의 코미디처럼 됐는데, 그쪽(미쓰비시 다나베)에서 요청하지 않은, 엄청나게 중요한 자료가 거기로 간거죠."


코오롱은 여전히 식약처의 허가 취소에 불복해 미국에서 임상 3상을 재개하고 행정소송으로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입장.


하지만, 허가 취소와 검찰 수사에 이어 투약 환자의 5분의 1인 760여명이 소송에 나서는 등 코오롱에겐 점점 어려운 상황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