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공수처보다 연동형으로 기운 여권, 다음주 결론 07-04 21:14

[뉴스리뷰]

[앵커]

선거법이 걸린 정개특위와 공수처법이 걸린 사개특위 위원장직 가운데 어디를 갖느냐를 놓고 민주당이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일단 정개특위로 무게추가 기울었는데요.

한지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개특위 의원장이냐 사개특위 위원장이냐.

1시간이 넘는 토론에도 민주당 의원들은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결국 최종 결정권은 지도부에 넘어갔습니다.

<박찬대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지도부에 위임하는 것으로 해서 오늘 의원들이 전체 다 이야기 한 부분을 잘 반영해서 다음주초에 결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번주까지는 숙의를 좀 더 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선거제 개편과 사법제도 개혁 모두 포기할 수 없는 과제라는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본회의에서 선거제를 처리한 뒤 공수처법 등 사법개혁 법안을 처리하기로 한 여야 3당 교섭단체 합의와 범여권 연대를 고려할 때 선거법이 걸린 정개특위를 맡아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켠에선 민주당이 결론을 미룬데는 여러 이유가 있단 해석이 나옵니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소위원장 인선과 인원 배분 등 정리할 사안들이 남아있는 만큼 추가 협상의 여지를 남겼다는 것입니다.

실제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의 예결특위 위원장 선출과 추경안 심사에 들어가는지를 살펴본 뒤 결론을 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여기다 정개특위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사임하지 않고 있는 점도 민주당이 신중한 입장을 보이는 배경 중 하나로 풀이됩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