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비위온상' 강남서 특별관리…최대70% 물갈이 07-04 17:52


[앵커]


클럽 버닝썬 사태 이후 비위의 온상으로 전락한 서울 강남경찰서가 앞으로 특별관리를 받게 됩니다.

경찰청은 중대비위가 집중된 경찰서를 상대로 최대 70%까지 인력을 물갈이한다는 내용의 비위근절대책을 마련해 발표했습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클럽 버닝썬 사태 이후 경찰유착에 부실수사 논란까지 온갖 비위행위가 수면 위로 드러나자 경찰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우선 비위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거나 위험성이 높은 경찰서와 부서는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인적 쇄신에 나섭니다.

지정 이후 5년 간 최소 30%에서 최대 70%까지 재직자를 교체하겠단 겁니다.

외부인사와 현장직원 등으로 구성된 인사위원회가 엄격한 심사를 거쳐 전출입 대상자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청은 강남경찰서를 제1호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할 방침입니다.

유착비리 전력자는 수사나 단속부서에 근무하지 못하도록 하고, 직무관련성이 있는 퇴직경찰관과 접촉할 땐 신고하도록 했습니다.

<민갑룡 / 경찰청장> "제도에서부터 사람, 문화에 이르기까지 시민참여와 감시를 대폭 강화하여 시민과 함께하는 반부패 대책을 펼쳐갈 것입니다."

수사와 단속분야 시스템도 강화됩니다.

첩보나 고소고발 등을 통해 사건이 접수되면 기존 순번제가 아닌 무작위 방식으로 사건을 담당하도록 개선하고 부실수사를 가려내는 수사심사관도 생깁니다.

서울 강남지역에는 반부패 전담팀을 배치해 수사와 감찰, 풍속분야에 걸쳐 적발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이번 유착비리 근절 종합대책은 하반기 인사부터 적용됩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sweet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