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일본에 맞보복 나서나…홍남기 부총리 "배제 못해" 07-04 17:42


[앵커]


일본이 오늘(4일부터)부터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 재료 수출을 규제하자 우리 정부가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본에 맞보복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소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홍남기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명백한 경제보복"이라며 "이를 철회하지 않으면 다양한 대응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에 대한 수출 규제 등 맞보복 가능성에 대해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보복이 보복을 낳는 악순환이 벌어지면 한일 양국 경제에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일본의 규제 철회를 다시 한번 촉구했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맞보복 조치로는 일본에 대한 메모리 반도체 공급 제한, 대일 관광 억제 등이 거론됩니다.

하지만 양국의 외교갈등에서 비롯된 통상분쟁이 전면전으로 번지면 두 나라 경제 모두 타격을 받게 됩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결국은 일본과의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 그런 관계를 통해 한일의 경제협력을 복원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일단 정부는 세계무역기구 WTO 제소와 국제공조 강화에 우선순위를 둘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가 반도체 생산에 차질을 빚어 공급을 제대로 못하면 미국, 중국 등 세계 IT 산업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과거 중국의 대일본 희토류 수출규제 때 일본이 미국 등과 함께 중국을 압박해 해결한 것처럼 이번엔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와 공조해 일본을 압박하는 방안도 제기됩니다.

앞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볼 수 있는 대기업들을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또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추가 대책을 협의했습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