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폭염주의보 확대…전국 '햇볕 쨍쨍' 무더위 07-04 13:49


[앵커]

폭염주의보가 확대됐습니다.

전국이 30도 안팎의 더위를 보이고있는데, 일부 지역에서는 33도까지 올랐다고 합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고 있습니다.

김민지 캐스터.

[캐스터]

네, 무더위를 떨치기 위해서 요즘 물놀이를 즐기는 분들 많을 텐데요.

저도 이렇게 도심 속 수영장, 여의도 한강 수영장에 나와봤습니다.

이렇게 여름철 물놀이를 즐길 때는 자외선차단제를 1시간에서 2시간 이내로 꾸준히 덧발라주시는 게 좋다고 하니까요.

볕 차단에 조금 더 신경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이렇게 강한 햇볕에 전국적으로 어제보다 더 뜨거워지겠습니다.

폭염특보도 나날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현재 강원 영서와 경북 내륙에 이어서, 서울과 경기 동부에도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고요.

그 밖의 경기 서부와 충청, 대전과 세종에도 추가로 내려졌습니다.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역들은 당분간 33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 한낮에는 서울 32도, 홍천 34도, 의성과 대구 34도까지 오르겠고요.

그 밖에도 광주 32도, 대전 31도로 많은 지역이 30도를 넘어서며 덥겠습니다.

주 후반으로 갈수록 더위는 심해지겠습니다.

내일은 한낮에 서울이 33도, 주말에는 34도까지 치솟으면서 올 들어서 가장 덥겠고요.

다음 주 중반쯤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한풀 꺾이겠습니다.

오늘 전국 자외선지수 '매우 높음' 수준 보이겠습니다.

강한 자외선에는 피부는 물론 눈에도 화상을 입을 수 있으니까요.

모자나 양산 혹은 선글라스 반드시 챙기시기 바랍니다.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김민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