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 내일 영장심사…진보단체 반발 06-20 18:07


[앵커]


국회 앞 집회와 관련해 불법행위를 계획하고 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내일(21일) 구속영장심사를 받습니다.


진보 성향 시민단체들은 "촛불 민의를 거스르는 것"이라며 영장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앞 시위 도중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돼 법원이 내일(21일) 구속 여부를 결정합니다.

김 위원장은 4차례에 걸쳐 국회 앞에서 집회를 주최하고, 참가자들이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차단벽을 넘어 국회에 진입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민주노총 간부 6명이 재판에 넘겨진 상황.

이에 대해 진보 시민단체들은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촛불민의를 거스르는 것"이라고 규탄하며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집회 과정에서 국회 울타리가 파손된 것은 우발적인 상황이었으며, 위원장을 구속하겠다는 것은 과도한 법 집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진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위원장이 민주노총의 조직적 행위에 대해서 책임을 지지 않고 도주하거나 증거를 인멸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김 위원장도 직접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민주노총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김명환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 정부가 도대체 노동존중사회를 실현하고자 한다면 이렇게 과거의 공안 논리로 민주노총을 옥죄어서는 불가능합니다."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현 정부 들어 처음입니다.


지금까지 위원장이 구속된 사례는 2001년과 2009년, 2015년까지 모두 3차례 있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