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상아탑도 성대결?…'성평등 대자보' 잇따라 훼손 06-20 08:31


[앵커]


최근 서울지역 대학교들에서 성평등을 주장하는 대자보가 훼손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성대결 구도가 대학 내 대자보 싸움으로 번지고 있는 건데요.

일부 훼손사건에 대해선 경찰이 수사까지 나섰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중앙대학교는 최근 대자보 문제로 시끌벅적합니다.

지난달 31일 학내 성평등 문화가 확산돼야 한다는 주장이 담긴 대자보가 남성 3명에 의해 훼손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신모씨 / 중앙대 페미니즘 동아리 '반' 대표> "몇시간도 지나지 않아서 떼간 것에 분노했고, 이 사람들은 대화할 생각 자체가 없구나 해서 참담하기도 했습니다."

새벽시간 남성들은 이곳에 게시된 대자보를 찢은 다음 이 길을 따라 학교를 빠져나갔습니다.

성평등 관련 대자보가 훼손된 건 중앙대 뿐만이 아닙니다.

지난 3월 여성의 날을 맞아 성균관대학교 성평등 동아리가 쓴 대자보도 하룻밤 사이 찢겨 사라졌고, 숙명여대에서도 이른바 '탈코르셋'을 주장하는 대자보에 중학생들이 여성혐오 낙서를 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을 두고 왜곡된 성평등 인식이 폭력적으로 드러난 결과라고 지적합니다.

<이나영 /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 "인종차별이나 이런 문제를 토론의 대상으로 두지 않지 않냐. 장애인 차별도 마찬가지고. 그런데 왜 성평등만 얘기하면, 과격한 가치관을 얘기하는 것처럼…"

경찰은 중앙대 대자보 훼손을 재물손괴로 보고 교내 CCTV를 확보하는 한편 "내가 대자보를 찢었다"고 주장한 인터넷 글 작성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intens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