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프로야구] '린드블럼 10승' 두산, 잠실 라이벌 LG 5연승 저지 06-15 10:15


[앵커]

두산이 LG와의 잠실 라이벌전에서 승리해 2위 자리를 굳게 지켰습니다.

다승 공동 선두인 두산 린드블럼과 SK 산체스는 나란히 시즌 10승 고지를 밟았습니다.

이대호 기자입니다.

[기자]

두산은 1회부터 LG 마운드를 두들겼습니다.


2사 후 최주환의 안타를 시작으로 김재환과 오재일이 연속 안타를 터트려 선취점을 냈습니다.
1대 1로 맞선 4회에는 박세혁의 적시타와 백동훈의 2루타로 2점을 보태 다시 앞서갔고, 최주환은 5회 시즌 첫 홈런을 쐐기 솔로포로 장식하며 승기를 굳혔습니다.

LG는 승부의 추가 기운 8회 채은성의 솔로포로 한 점, 9회 두 점을 따라갔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힘이 부족했습니다.

7대 4로 승리한 두산은 LG전 5연승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두산 선발 린드블럼은 6회까지 삼진 8개를 잡아내며 비자책 1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봉쇄해 10승 고지를 밟았습니다.

디펜딩챔피언 SK는 NC를 7대 3으로 제압하고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SK 선발 산체스는 5이닝 2실점으로 고전했지만, 타선 지원을 받아 시즌 10승을 달성해 린드블럼과 함께 다승 공동 선두를 달렸습니다.

키움은 홈런 4개를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한화에 8대 7로 역전승했습니다.

한화 이성열은 시즌 10호와 11호 홈런을 터트리며 통산 60번째 600타점 고지를 밟았지만, 패배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삼성은 kt를 7대 4로 꺾고 3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삼성 외국인 타자 러프는 1대 1로 맞선 4회 결승 투런 아치를 그렸고, 곧이어 최영진도 쐐기 2점 홈런을 보탰습니다.

연합뉴스TV 이대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