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하모니] 오 남매 다둥이 아빠 유쾌한 폴 씨 - 3부 06-15 10:00


캐나다에서 한국으로 온 지 올해로 18년째라는 폴 씨.

한때 그의 꿈은 가수였습니다.

젊은 시절, 캐나다에서 밴드로 활동했을 정도로 폴 씨는 음악에 대한 열정이 넘쳤는데요.

그동안 일하랴 오남매 다둥이 키우랴 9년 동안 음악을 하지 못했던 그가, 최근에 다시 취미로 음악을 시작했습니다.

꼭 사고 싶은 악기 장비가 있다는 폴 씨.

며칠 벼르고 별러 아내 은미 씨에게 장비를 사고 싶다고 허락을 구해보는데요.

그런데 아내 은미 씬 남편의 돈 많이 들어가는 취미가 달갑지 않습니다.

아이 다섯 다둥이 아빠, 폴 씨의 넘치는 음악 사랑.

그 이야기를 하모니에서 만나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