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태우 전 수사관, 첫 재판서 혐의 전면부인 06-14 15:05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폭로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기소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첫 재판에 출석해 공소사실 일체를 부인했습니다.


오늘(14일) 오전 수원지법에서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전 수사관 측은 "청와대의 직권남용이나 직무유기를 고발한 것"이라며 "폭로한 내용은 이미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안이어서 공무상 비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언론 등을 통해 공무상 알게 된 비밀을 여러 차례에 걸쳐 폭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