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법원 "수지, 양예원 미투 누명 스튜디오에 손해배상" 06-14 13:14


유튜버 양예원 씨를 성추행하고 노출 촬영을 강요한 장소로 잘못 지목돼 피해를 본 스튜디오 대표가 가수 수지 등으로부터 배상을 받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원스픽처 스튜디오 대표 이 모 씨가 수지와 강 모 씨, 이 모 씨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피고인들은 원고에게 2,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해당 스튜디오는 양 씨와 전혀 상관없는 곳이었지만, 수지는 이 스튜디오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자신의 SNS에 공유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