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軍장병들, 민간병원서 진료받기 쉬워진다 06-14 08:21


[앵커]

앞으로 군 장병들이 민간병원에서 진료받는 일이 쉬워지고, 의무후송헬기 확충 등 환자이송 체계도 정비됩니다.

민간 의료체계 활용 쪽으로 방향을 잡은 건 긍정적이지만, 일관된 예산 집행이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김중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군 병원에서 발생한 의료사고 보상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입니다.

흔한 급성맹장염 수술 도중 대동맥 절단의 의료사고가 났지만, 가족들은 이후의 합병증 치료 비용을 보상받을 수 없는 현실을 납득하지 못합니다.

국방부가 이 같은 군 의료시스템에 대한 불신을 불식하기 위해 구체적인 개편 방안을 내놓았습니다.


<조경자 / 국방부 보건복지관> "장병이 아플때 민간병원을 자유롭게 활용하고, 우수한 민간과 국방의 의료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치료하는 것입니다."


군장병의 민간병원도 진단서와 지휘관 휴가 승인만 있으면 가능하도록 절차가 간소화됩니다.

또 군병원 이용이 어려운 장병들이 가까운 민간병원에서 진료비 없이 우선 치료받게 하는 등 현행 민간병원과의 진료협약을 확대 보완할 계획입니다.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후송하는 체계도 마련됩니다.

국군수도병원 의료종합상황센터를 중심으로 응급 상황에 대처하되, 현재 7대인 의무후송헬기를 내년까지 15대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김형남 / 군인권센터 기획정책팀장> "민간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건 유의미한 성과입니다. 다만 한정된 예산 속에서 군 병원 이용자의 97%인 경증질환 환자는 대부분 민간으로 위탁하고 군은 외상 등 전쟁에 대비한 의학 분야와 격오지 진료에 집중해야…"


군은 올해말까지 군병원에 886명의 민간의료진을 확충하는 등 수준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지만, 민간 의료체계 활용의 방향성과 맞지 않고, 인력 확보도 쉽지 않으리란 지적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중배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