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이희호 여사 발인 엄수…동반자 DJ의 곁으로 06-14 07:10


[앵커]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는 조금 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엄수됐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나와 있습니다.

이른 시간이지만 이 여사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려는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차분함과 안타까움이 섞인 분위기 속에서 본격적인 장례절차에 들어갔는데요.

조금 전인 6시 반, 이곳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의 발인을 시작됐고, 잠시 뒤 7시부터는 고인의 뜻에 따라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가 열립니다.

장례예배가 끝나면 동교동 사저를 들렀다가, 9시 반부터 국립현충원에서 추모식을 치릅니다.

약 1시간가량의 추모식이 끝나면, 이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에 합장될 예정입니다.

[앵커]

이번 장례는 '사회장'으로 치러지는데요.

사회 각계 인사들이 참여한다고요?

[기자]


네, 사회에 큰 공헌을 한 인사가 세상을 떠났을 때 사회 각계 인사들이 모여 '사회장'을 치르는데요.

이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였을 뿐 아니라 여성 인권 향상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헌신했다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이 여사의 행적이 큰 만큼 이번 사회장에는 사회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총집결합니다.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수되는 추모식에는 유가족과 정관계 인사 등 2천여 명이 참석합니다.

사회장 추모식에는 일반 국민들도 누구나 참석할 수 있습니다.

추모객들을 위해 현충관 외부에는 대형 LED 모니터와 천막, 의자 등도 배치됩니다.

추도사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시작으로 한국당을 포함한 여야 5당 대표들의 순서로 진행됩니다.

앞서 발표된 장례위원회 명단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등 3,300여 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수많은 이들의 그리움을 뒤로하고 이 여사는 영원한 동반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품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지금까지 세브란스병원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