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자료·심사 까다로워진 중국 상용비자…화웨이 후폭풍? 06-04 19:43


[앵커]

주한 중국대사관이 이달부터 중국 출장에 필요한 상용비자 발급 조건을 까다롭게 바꿨습니다.

당장 비자가 필요한 사람들은 난처해졌는데요.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제재를 필두로 한 미중 갈등 속에 제2의 사드 보복이 재현되는 건 아닌지 우려가 나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이달 1일부터 중국 출장에 필요한 상용비자 발급 조건이 한층 강화됐습니다.


반드시 사용 중인 명함을 내라는 조건이 더해졌고 신청서에 자필 서명은 물론, 본인 도장날인 원본도 제출해야 합니다.

예전 여권의 중국 방문 기록도 써내야하고 일정은 더 자세히 적어야 합니다.

<여행 업계 관계자> "진위여부를 다 전화해서 확인한다고 하고 서류나 이런 걸 작성을 좀 까다롭게 해주셔야해요. 일정이 하루라도 빠지면 안돼요. 90일 비자 받으려면 31일 이상 일정을 써야지…"


이 때문에 나흘 정도 걸리던 발급 기간은 더 길어지게 됐지만, 이마저도 발급 보장은 없습니다.


난처해진 건 갑자기 중국에 출장갈 일이 생긴 사람들입니다.

<국내 통신 업계 관계자> "(중국과 거래하는) 소규모 업체라든가 증명서 뗄 때, 제출할 때 시간도 조금 더 걸리고 중국 대사관에서 조금 깐깐하게 보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동참 요청에 이어 국내에서 화웨이 구매를 꺼리는 움직임이 일부 있지만 전문가들은 아직 이를 제2의 사드 보복으로 보는 것은 과하다고 평가합니다.

<강준영 /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대학원 교수> "사드같이 되기는 어렵습니다. (중국이) 미국의 소위 보호주의를 질타하는 입장에서 최근에는 미국의 과도한 요구가 국제무역 질서를 헤친다라고…"


다만, 중국이 한국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메시지는 계속 보내올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