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윤중천 리스트' 사실상 종결…"수사 단서 없어" 06-04 18:00


[앵커]


검찰은 이른바 '윤중천 리스트'와 관련해 수사에 나설 만한 구체적인 단서가 없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따라 한상대 전 검찰총장과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등에 대한 수사는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김학의 수사단은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수사를 촉구한 '윤중천 리스트'와 관련해 현재까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여환섭 / 수사단장> "최근 과거사위가 수사권고한 한상대 전 검찰총장 등 검찰 관계자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수사에 착수할 만한 단서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먼저 한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때 윤씨에 대한 횡령 수사가 무마됐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당시 검찰 관계자들이 한 전 총장의 개입 사실을 전부 부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경찰 조사 때 별장에서 윤갑근 전 고검장을 봤다고 진술했던 윤씨의 운전기사는 수사단 조사에서 당시 진술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해 역시 수사에 나설 단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수사단은 2013년 압수한 윤 씨의 휴대전화에서 두 사람의 전화번호가 발견되지도 않았고 통화내역도 전혀 없다는 점도 이유로 들었습니다.

또 박 모 전 차장검사가 윤 씨로부터 사건을 소개받고 리베이트 명목으로 450만원을 건넸다는 의혹은 공소시효가 지나 수사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수사단은 '현재'라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사건의 당사자인 윤 씨가 구속된 후 일체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 현재로선 이들 검찰 전직 고위 간부의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는 어렵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윤중천 리스트' 사건은 추가 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낮아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hellokb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