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실종자 가족 지원 최선…수색 범위 넓힐 것" 06-04 15:41


[앵커]


외교부 청사에 마련된 중앙 재난 안전대책본부에서는 오늘도 헝가리 유람선 사고 대책회의가 열렸습니다.

추가 실종자 발견이 예상되는 만큼 이와 관련한 수습 방안을 논의했는데요. 외교부로 가보겠습니다.

이재동 기자.

[기자]


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중앙 재난 안전대책본부는 오늘 오전 이곳 외교부에서 회의를 열었습니다.

중대본 관계자는 브리핑을 열고 오늘 회의 내용을 설명했는데요.

수색 과정에서 이번 사고와 관련한 시신 2구가 발견된 현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데 초점이 맞춰줬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신원 확인이 끝난 희생자에 대해서는 가족 및 현지여행사와 협의 하에 장례절차를 논의하고 있다고도 밝혔는데요.

무엇보다 현재 실종자 수색 작업이 장기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지에서 애타는 마음으로 작업을 지켜보고 있는 가족들에 대한 지원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대면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도 "사고 가족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순조로운 지원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라"고 지시를 했습니다.

[앵커]


어제 한국인 남성 사망자의 발견 지점은 사고지점에서 100km가 넘게 떨어진 지역이었는데요.

이 때문에 수색범위를 더욱 넓혀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는 것 같습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말씀하신 것 처럼 어제 한국인 남성 사망자가 발견된 지점은 사고지점에서 도로상 거리로 약 130km가 떨어진 지역이었습니다.

수색 범위 50km를 한참 벗어난 것으로 다른 실종자들 역시 이보다 더 먼 거리, 경우에 따라서는 헝가리 국경을 벗어난 지역으로까지 떠내려갔을 가능성 배제할 수 없습니다.

중대본 관계자도 브리핑에서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 범위를 확대해 나가려 한다"고 밝혔는데요.

이와 관련해 강 장관은 이번 주 슬로바키아에서 열리는 다자회담을 계기로 헝가리 측과 재차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적극적인 협력을 거듭 요청할 예정입니다.

우리 정부는 인접국에 대한 수색 지원을 계속해서 요청하는 한편 헝가리 당국에도 수색 범위를 넓히는 방안을 요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외교부에서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