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현지서 시신 잇따라 발견…수중수색 이어질 듯 06-04 12:03


[앵커]


유람선 침몰사고가 난 지도 일주일이 다 돼 가는데요.

현지시간으로 어제(3일) 한국인 60대 남성 실종자가 발견된 데 이어 한국인 여성 추정 실종자도 수습됐습니다.

현지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유람선 사고가 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앞입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어제 다뉴브강 현지에서 시신이 2구가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먼저 현지시간 어제 오전에 사고지점에서 남단으로 무려 132km 떨어진 지점에서 한국인 60대 남성이 발견됐습니다.

외교부는 한국과 헝가리 합동 감식팀이 확인한 결과 신원이 확인됐다고 밝혔는데요.

시신은 현지 주민이 다뉴브강가에서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발견지점이 사고지점과 상당히 떨어져 있는 만큼, 오늘 진행할 고속보트와 헬기 수상 수색의 범위도 더 넓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추가로 어제 오후에는 한국인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도 수습됐습니다.

어제 헝가리와 한국 측이 잠수사들을 투입해서 수중 수색을 하던 중, 머르기트 다리 아래 침몰 선체 바깥 부분에서 발견됐는데요.

먼저 오전에 입수했던 헝가리 측 잠수사가 시신을 발견하고, 이후 한국 잠수 요원들이 들어가 한 시간 반 정도 수색 끝에 시신을 찾아냈습니다.

헝가리 당국과 우리 정부대응팀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기 전까지 조금 더 기다려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정 기자, 지금 현지에서는 우리 대응팀과 헝가리 당국이 수중 수색과 인양을 놓고 조금 이견이 있지 않습니까?

그럼 어제 수중 수색을 통해 1구의 시신이 수습된 만큼, 오늘도 잠수 작업을 한다고 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 오후에 시신이 나오고 나서 현지에서는 우리 정부대응팀이 브리핑을 별도로 열었는데요.

대응팀은 수중 수색을 통해서 한 명의 시신이 수습된 만큼 오늘도 마찬가지 작업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특히 강 유속과 함께 수위가 떨어지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는데요.

오늘과 내일 작전환경을 추가로 살펴본 뒤 상황이 괜찮으면 인양을 주장하는 헝가리 당국도 수중 수색 가능성을 더 열어놓을 것이라고 기대하기도 했습니다.

대응팀은 오늘 이곳 시간으로 오전 8시, 한국 시간으로 오후 3시에 헝가리 당국과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수색과 잠수 활동 일정을 조율할 예정입니다.

잠수는 하더라도 선체 내부 수색 여부는 여전히 협의가 남아 있다는 이야깁니다.

다만 한 가지 걸리는 부분은, 이곳 수중 수색 활동이 쉽지만은 않다는 점인데요.

대응팀에 따르면 어제 현장에 투입된 우리측 잠수사는 세월호 현장보다 유속이 빠른 데다 시야 확보는 어려워 작전 난이도가 가장 높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여전히 선체 수중 수색이냐 인양이냐를 놓고 헝가리 측이 인양 시작 시점으로 본 내일까지는 계속 협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 사고 현장에서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