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뉴스포커스]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추모·다짐 넘쳐난 봉하마을 05-24 11:24

<출연 : 최창렬 용인대 통일대학원장·최형두 경남대 교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어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는 추도식이 엄수되었습니다.

여야 4당 대표 등 주요 정치권 인사는 물론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해 눈길을 모았는데요.

어제 추도식을 계기로 정치권이 경색 국면을 떨쳐내고 협치를 이뤄내길 기대해 보겠습니다.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한미 정상 간 전화 통화 내용을 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 포함해 정국 현안들 최창렬 용인대 통일대학원장, 최형두 경남대 교수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두 분, 안녕하세요.

<질문 1>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추모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거웠습니다. 특히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참석이 눈길을 모았습니다. 추도식, 어떻게 보셨습니까?


<질문 1-1>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긴 유산과 과제를 돌아보게 되는데요. 여야 4당도 일제히 "노 전 대통령이 남겨놓은 꿈을 이어가자"며 한목소리를 냈지만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하지 않았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을 맞는 여야 정치권 모습, 평가를 해 주시죠?

<질문 2> 추도식에 여권 핵심들이 총집결했는데요.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등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이른바 대권잠룡들에 대한 추모객들의 관심이 무척 뜨거웠다고 하죠?

<질문 3>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추도식 참석 대신 민생투쟁 대장정에 나서 강원 지역 일대를 찾았는데요. 오늘은 수도권 일대를 돌아보고 내일 광화문 집회를 끝으로 모든 대장정 일정을 마칠 예정입니다. 환호도 많이 받았지만 그만큼 논란도 많이 야기했던 황교안 대표의 장외투쟁, 평가해 주신다면요?

<질문 3-1>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83만명 이상이 참여한 채 마감됐습니다. 29일 마감하는 '민주당 해산' 청원도 32만명이 넘었습니다. 청와대도 답을 해야 하는데, 어떤 답변을 내놓을 수 있을까요?

<질문 4> 여야간 국회 정상화 협상에 진전이 전혀 없습니다.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사과와 원천 무효 요구에 민주당이 난색을 표하면서 논의 자체가 멈춰 있는데요. 황교안 대표의 장외투쟁 일정이 마무리되면 국회 정상화 협상에 속도가 붙으리란 전망이 나오긴 하는데, 주말을 넘기면서 돌파구가 마련될까요?

<질문 5>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한 외교관이 한미정상 통화 내용 등 3급 기밀에 해당하는 극비사항을 고교 선배인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외교문제가 될 수도 있는 사안인데요. 한국당은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공익 제보라 생각해 공개했다고 합니다. 해당 외교관은 강의원이 먼저 통화 내용을 알려달라고 했다고 해요. 먼저 이번 논란의 핵심은 뭐라고 보세요?

<질문 5-1> 각당은 해당 외교관을 엄하게 징계해야 한다는 논평을 냈죠. 강의원과 해당 외교관의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고 합니다.

<질문 5-2> 한국당은 청와대와 외교부가 어떻게 이걸 색출했는지를 문제삼고 있습니다. 청와대가 부처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반강제로 거둬 감찰하고 있다면서 수사 의뢰와 관련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하는데요. 청와대는 본인 동의 하에 진행된 이뤄진 조사인 만큼 불법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이 부분도 짚어주시죠.

<질문 6>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외국 방문 때 연설과 청와대 내부회의 발언을 조언하는 등 국정운영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질문 7> 바른미래당, 오전 9시 임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명직 최고위원과 당직 임명 철회안 등을 논의하고 있는데요. 손학규 대표와 바른정당계 위원들 간 입장차가 커 합의까지는 험로가 예상됩니다. 감정의 골이 깊어질 대로 깊어진 바른미래당 내홍 사태, 해법이 없겠습니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