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서울 올해 첫 폭염주의보…올 여름도 많이 덥다 05-24 07:06


[앵커]

서울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오늘은 낮 기온이 32도까지 올라서 올 들어 가장 덥겠습니다.

작년만큼은 아니지만 올 여름도 많이 더울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5월인데 벌써부터 한여름 같은 더위가 기승입니다.

오늘(24일)은 한반도 서쪽과 남쪽에서 뜨거운 공기가 몰려오면서 한낮에는 서울 32도, 대구 35도까지 오르는 등 올 들어 가장 덥겠습니다.

서울에는 올해 처음이자, 역대 두 번째 5월 폭염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그 밖의 경기와 강원, 영남과 전남에도 폭염특보가 확대됐습니다.

때 이른 더위의 기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기상청은 올 여름도 예년보다 많이 더울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다만 지난 해 처럼 40도를 넘나드는 극한 폭염의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올해는 북태평양과 티벳 고기압 등 폭염을 만드는 공기 덩어리의 힘이 작년 만큼 강하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김동준 / 기상청 예보분석관> "봄철동안 티벳에 눈이 많이 덮여 있어서 티베고기압의 발달이 다소 저지되면서 작년과 같은 강하고 지속적인 폭염의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올 여름 장마는 예년보다 다소 늦게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장마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한 번 비가 내릴 때는 물폭탄이 떨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여름철 태풍은 11~13개가 발생해 그 중 1~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kimjh0@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