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日, 초고령사회 대응 안간힘…정년 70세 연장 추진 05-19 10:56


[앵커]

일본 정부가 초고령사회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우선 노동력 부족 해소를 위해 정년을 70세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일본은 근로자가 원할 경우 65세까지 고용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최근 일본 정부는 70세까지 일할 수 있게 하는 방향으로 '고령자 고용안정법' 개정에 나섰습니다.

기업이 정년 70세 연장에 대한 '노력 의무'가 있다는 게 내년 정기국회에 제출되는 개정안의 골자입니다.


당초 일본 정부는 정년을 70세로 못박는 방안을 염두에 뒀지만 기업의 부담을 감안해 일단 한 발 물러선 뒤 향후 의무화한다는 목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정안은 이밖에 고령자에 대해 창업 또는 재취업 지원 등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초고령사회인 일본은 생산연령인구 감소에 따른 노동력 부족 현상을 겪고 있습니다.

일본 총무성은 2025년이 되면 65세 이상 인구가 30%를 넘어설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치매 비율의 감축 목표를 제시한 것도 노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70대에서 차지하는 치매 인구 비율을 2025년까지 현재보다 6% 줄이겠다는 게 일본 정부의 목표입니다.

노인들의 사회적 교류와 운동 기회를 늘리는 등 방법이 치매 예방 대책으로 제시됐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anfour@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