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과거 김학의 성폭력 수사만…檢 "의도적 축소 수사" 05-18 16:15


[앵커]


검찰은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이 과거 무혐의 처분되는 과정에서의 직권남용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당시 성접대를 뇌물로 보지 않고 성폭력만 수사한 것에 의도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성범죄 혐의와 함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2013년과 2014년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의 외압이 있었는지를 살피고 있는 검찰은 대통령기록관과 경찰청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가는 가운데 최근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을 서면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 경찰 수사 방해와 보복성 인사와 관련해서는 당사자들이 부인하고 있어 혐의 입증이 쉽지만은 않은 상황.

검찰은 과거 수사 당시 성폭력만 수사해 무혐의 처리한 것이 의도적 축소 수사였다고 보고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번 김 전 차관 구속에는 성접대를 뇌물 수사로 전환한 것이 주효했는데 당시에는 그러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성접대를 뇌물로 보지 않고 성폭력만으로 결론 낸 데에 의도가 있었는지 수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뇌물·성범죄 혐의와 함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한 수사도 이달 안으로 마무리한다는 방침.

그런 가운데 곽상도 의원과 이중희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을 소환 조사할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dk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