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5·18 진상규명"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05-18 13:17


[앵커]

오늘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행사는 조금 전 막을 내렸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곽준영 기자.

[기자]

네, 국립 5·18 민주묘지앞에 나와 있습니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제 39주년 5·18 기념식은 조금 전 모든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마무리됐습니다.

어제부터 조금 굵은 빗방울이 떨어졌는데요.

현재는 멈춘 상태인데요.

5·18 유가족과 시민들은 각자의 아픈 사연이 담긴 묘비를 어루만지며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5·18 희생자 유족을 비롯해 유관단체와 정치권 인사 등 모두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행사장을 찾았는데요.

취임 직후인 2017년 이어 2년 만에 5·18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여권에서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야권에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했습니다.

오프닝 공연은 처음으로 이원생중계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전남도청에서 공연되는 '마지막 일기'라는 곡이 기념식장에 생중계된 건데요.

이 곡은 5·18 당시 희생된 고등학생의 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또, 5·18 가두방송의 주인공 박영순 씨의 스토리텔링과 당시 고등학교 1학년 신분으로 희생된 고 안종필의 어머니 이야기로 채워졌습니다.

올해 기념식의 주제는 '오월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었습니다.

기념사에서 문 대통령은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학살에 대해 국민을 대표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광주시민과 전남도민에게 19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미안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을 것"이라며 "5·18 진실에 대해 진보, 보수를 나눌필요 없다"고 논란이 불필요하다는 입장도 나타냈습니다.

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됐지만 아직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며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 도중 울먹이고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기념식 참석을 강행하면서 행사장이 아수라장이 됐다는데, 이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행사장 입구에 모습을 드러내자 이곳을 찾은 시민들과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습니다.

황 대표를 향해 "여기가 어딘데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가라"고 외치기도 했는데요.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없이 기념식 참석을 반대해온 5·18 추모단체 회원 등 시민들은 행사장 안에서까지 황 대표의 퇴장을 요구했습니다.

이런 와중에도 황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때 자리에서 일어나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주먹을 쥐고 흔들며 노래를 따라 불렀습니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고,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고 글을 올렸습니다.

지금까지 5·18 민주묘지에서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