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현장연결] 북한 김정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도착 04-24 17:0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재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 화면 직접 보시겠습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오늘 새벽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 동행했다고도 전했습니다.

러시아 매체는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현지시각 10시 40분쯤 북러 국경을 넘었다고 보도했는데요.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함경북도 나진·선봉지구와 러시아 하산 지역을 연결하는 북러 접경의 두만강 철교를 통과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이번 북러 정상회담은 지난 2011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 간의 회담 뒤 8년만인데요.

김 위원장으로서는 첫 러시아 방문이기도 합니다.

현재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서부 상트페테르부르크 행사에 참석하고 있는데요.


푸틴 대통령의 이동시간 등을 고려할 때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은 정상회담 당일인 내일이나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오늘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리는 김 위원장의 환영 만찬은 유리 트루트네프 대통령 전권대표가 함께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가장 관심이 큰 것이 바로 정상회담 의제인데요.

북러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제재완화 문제와 경제협력을 비롯한 양국관계 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정치 외교적 해결이 핵심 의제"이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를 놓고 대북제재 강도를 완화하는 데 러시아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고, 러시아 또한 한반도 문제에 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기회로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 이후 부대 일정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이 쏠리는데요.

내외신들은 지난 2002년 8월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찾았던 장소들인 태평양함대 사령부나, 빵공장, 연해주 해양관 등을 유력한 방문지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