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경수 보석에 "현명한 판단 vs 사법포기 선언" 04-17 21:17

[뉴스리뷰]

[앵커]

법원의 김경수 경남지사 보석 결정에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민주당은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지만 한국당은 공정한 재판을 포기하겠다는 대국민 사법 포기 선언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최덕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경수 경남지사 보석이 결정되자 민주당은 적극 환영했습니다.

이재정 대변인은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존중한다"며 "경남도정의 정상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당 의원들의 응원도 이어졌습니다.

박광온 의원은 "김 지사에게 덧씌워진 거짓과 왜곡이 깨끗하게 사라지길 기대한다"고 했고, 이석현 의원도 "재판부에 감사드린다"며 "김 지사가 누명을 벗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평화당과 정의당도 "법적 절차에 따른 합당한 결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공정한 재판을 포기하겠다는 대국민 사법포기 선언"이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전희경 / 자유한국당 대변인> "'과거정권 유죄, 현정권 무죄', '반문 유죄, 친문 무죄'. 이것이 헌법보다 위에 있는 절대가치라는 점이 명확해졌습니다."

이어 이번 법원의 결정으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재특검이 필요하다는 것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주장하며 재특검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김정화 대변인은 "드루킹 일당이 대부분 구속된 상황에서 김 지사만 풀어주는 건 청와대 눈치보기"라면서 "법원의 어불성설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