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북특사 언급 없는 청와대…준비부터 '신중' 04-17 20:1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네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하자고 북측에 공식 제안하면서 대북특사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청와대는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이재동 기자가 이유를 짚어봤습니다.

[기자]


지난해 1·3차 남북 정상회담 성사 당시 대북 특사단은 실무 접촉의 역할을 했습니다.

정부는 특사단의 파견을 먼저 공개한 뒤 방북 성과로 남북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발표하는 패턴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월요일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하면서도 대북 특사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아직 정상회담에 대한 남북 물밑접촉이 본격화하지 않은 상태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일각에서는 특사를 생략할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지난해 5월 판문점에서 만났던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보듯이 대북특사가 회담 성사의 필수 요소는 아니다"며 "당분간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정부의 정상회담 제안에 북한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남북 간 접촉 방식이 확정될 것이란 얘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매체들은 중재자론을 표방해 온 우리 정부에 태도 변화를 요구하며 대남 압박의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시정연설 / 북한 리춘희 아나운서 대독> "중재자, 촉진자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여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임박설이 제기되고 있어, 4차 남북정상회담의 시기가 더욱 늦춰질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