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경수 항소심서 보석허가…곧 석방 04-17 15:07


[앵커]


드루킹 일당과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이 선고돼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보석을 허가받았습니다.

김 지사는 곧 구치소를 나올 것으로 서울구치소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김수강 기자.

[기자]


네, 서울고등법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을 허가했습니다.

김 지사는 잠시 후 이곳 서울 구치소 앞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입니다.

지난 1월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 지사는 구속 77일 만에 풀려나게 됩니다.

재판부는 보석보증금 2억원 중 1억원은 현금으로 내고 나머지는 보험증권으로 갈음하는 조건으로 보석을 허가했습니다.

또 주거지를 경남 창원시로 한정하고 3일 이상 주거지를 벗어나거나 출국할 때는 미리 법원에 신고해 허가받도록 했습니다.


또 드루킹 일당이나 재판 관련 증인들과 만나거나 연락해서는 안 되고 협박이나 회유를 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 조건을 위반하면 보석을 취소하고 보증금을 몰수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지사 측은 지난달 현직 도지사의 공백으로 도정 운영이 차질을 빚고 있고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보석을 청구했는데요.

김 지사가 석방되면 직무정지가 곧바로 풀려 지사직에 바로 복귀할 수 있게 됩니다.

[앵커]


아직 김 지사의 항소심은 재판이 2번밖에 열리지 않았는데요.

선고 때까지 남은 재판은 어떻게 진행됩니까?


[기자]


네, 김 지사는 당장 오는 25일 재판을 앞두고 있습니다.

오늘 보석 이후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기위해 법정에 출석하게 되는건데요.

김 지사가 당장 지사직에 복귀한다면 한 달에 1~2번꼴로 서울과 경남을 오가며 재판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 지사 측은 지난 11일 열린 항소심 2차 공판에서 드루킹 일당 진술의 신빙성을 문제삼으며 1심 판결에 반박했는데요.

김 지사 측은 이른바 '킹크랩 시연회'가 있던 날 드루킹 사무실에 간 건 맞지만 시연회를 보는 건 시간상 불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무죄를 주장하는 김 지사 측은 향후 드루킹 일당을 증인으로 불러 증언의 신빙성을 따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서울구치소 앞에서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