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아파트에 방화ㆍ주민에 흉기…5명 사망ㆍ13명 부상 04-17 08:50


[앵커]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경남 진주에서 벌어졌습니다.

5명이 숨지고 13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호윤 기자.

[기자]


네, 사건은 오늘 오전 4시반쯤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했습니다.

이 아파트 4층에 살던 42살 남성 A씨가 자신의 집에 불을 질렀는데요.

불이 났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주민들은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기 위해 집 밖으로 뛰쳐나왔습니다.

A씨는 이번에는 불을 피해 집을 나온 주민들을 향해 마구잡이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60대와 30대, 또 12살 어린이 등 5명의 주민이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또 화재로 유독 가스를 마시는 등 부상자도 13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 끝에 붙잡혔는데요.

경찰 조사에서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는데, 지금은 사건과 관련한 일체의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지속적으로 캐묻는 한편, 과거에 어떤 일을 해왔는지, 또 정신 병력은 없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수사요원 15명을 투입해 현장감식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상당수가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전담 인력을 별도로 배치해 피해자 보호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