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파리가 망가졌다"…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에 눈물·탄식 04-16 06:12

(서울=연합뉴스) 프랑스의 파리의 상징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15일(이하 현지시간) 시뻘건 화마가 노트르담 대성당을 집어삼키는 모습을 속절없이 바라보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발을 동동 구르면서 울먹거리며 탄식을 쏟아냈습니다.

프랑스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6시 50분께 보수 공사에 들어갔던 첨탑 주변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습니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신고를 받은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불길은 쉽게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거센 불길로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경찰은 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번에 불이 난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 고딕 양식의 대표 건축물로, 중세부터 근대, 현대에 이르는 프랑스의 역사가 담긴 곳으로 꼽히며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명소입니다.

<영상 : 로이터>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