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일본 관방장관 "WTO판정 패소 아냐…제재조치 폐지 요구" 04-12 17:57


[앵커]

세계무역기구 WTO 상소기구가 한국 정부의 후쿠시마 주변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가 타당하다고 판정했음에도, 일본 정부는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사실상 패소한 게 아니라며 억지를 부리는 형국인데요.

일본 정부는 한국에 수입금지 해제를 계속 요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12일 WTO 상소기구의 판정과 관련해 "일본의 주장이 인정받지 못한 것은 진정으로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에 대해 모든 제재조치 폐지를 요구해 가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한국과 협의를 통해 조치의 철폐와 완화를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상소기구가 일본산 식품은 화학적으로 안전하고 한국의 안전기준을 달성했다는 1심의 판단을 취소한 것은 아니"라며 "일본이 패소했다는 말은 맞지 않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패소가 아니다'는 스가 장관의 강변에도 일본 내에서는 이번 판정이 자국산 수산물의 안전성을 강조하고 있는 일본 정부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퍼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고노 다로 외무상은 11일 오전 외무성 청사에서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만나 한국 정부가 일본산 수산물 수입 규제를 완화해 줬으면 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은 고노 장관이 한국에 의한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 철폐 문제를 논의할 양자 간 협의를 하자고 요청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대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임 인사를 겸해 외무성을 방문했다며 "한국 정부는 국민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고, 이 입장을 견지하겠다"고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