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추락사고 잦은 건설현장…스마트 안전장비 의무화 04-11 12:35


[앵커]

우리나라 산업재해 사망자 가운데 30% 가까이는 건설현장 추락사고로 발생합니다.

정부는 추락사고 방지를 위해 사전에 경고를 해주는 스마트 안전장비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는데요.

정부 주요 대책과 함께 보완해야 할 점을 이재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경북 안동시 광덕리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 현장.

지난달 이 곳에서 노동자 3명이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20m 아래로 추락해 숨졌습니다.

노동자들이 딛고 있던 철제 바닥 강판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졌기 때문입니다.

현장은 추락 방지망도 철거된 상태였습니다.

건설현장에서 추락사고로 목숨을 잃는 사람은 한 해 300명에 가깝습니다.

전체 산업재해 사망자 가운데는 30%에 가깝고 건설 현장 사망자 가운데는 50%가 넘는 수치입니다.

정부는 이런 후진국형 사고를 줄이기 위한 추락사고 방지대책을 내놓았습니다.

노동자가 추락 가능성이 높은 지점에 접근하거나 안전띠를 매지 않고 작업할 경우 경고하는 스마트 안전장비의 사용을 2021년까지 의무화합니다.

또 설계부터 완공까지 모든 공사과정의 안전성을 검토하는 절차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지금은 10층 이상 건축물 공사만 안전관리계획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이를 2~9층 건축물 공사로 확대합니다.

현재 공사규모가 작을수록 건설현장 추락 사망사고가 많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

전문가들은 건설현장에 이주노동자들이 많은 만큼 이에 대한 대책도 시급하다고 지적합니다.


<장호면 / 세명대 보건안전공학과 교수> "(의사소통이 어려운) 외국인들에게 (안전) 교육을 어떻게 할 건지가 가장 큰 문제입니다. 동시통역 이런 부분도 안전관리비로 갖다 써야 해요."

정부는 대형 건설현장에 집중됐던 현장 불시점검을 소규모 현장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욱입니다.


abcd@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