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강원 산불' 복구ㆍ이재민 범정부 지원 04-11 12:26


[앵커]


정부가 산불 피해로 실의에 빠져있는 강원 동해안 지역과 이재민들을 위해 범정부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총 10개 부처에서 다양한 지원책을 발표했는데 자세한 내용 들어보죠.

백길현 기자.

[기자]


네. 정부가 지난 4일 강원 동해안 대형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과 이재민들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생활안정을 위해 범정부 지원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산불로 사망 1명ㆍ부상 1명의 인명피해와 함께 산림 약 1,757ha, 주택 516채가 소실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또 고성ㆍ속초ㆍ강릉ㆍ동해 등 4개 시군에 걸처 562세대 1,205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현재 산불 피해지역에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됐습니다.

무엇보다도 시급한 것은 임시 거주시설에 기거하고 있는 이재민들의 주거안정입니다.

이에 이재민이 무료로 거주할 수 있는 임시 조립주택을 설치하고 현재 강릉과 동해에 확보돼있는 임대주택 178호를 도심 거주 희망자들에게 우선 공급합니다.

자가주택 복구 희망자에게는 주택도시기금을 활용해 최대 6,000만원을 연 1.5%의 저리로 융자 지원합니다.

농업ㆍ축산업에 주로 종사하고 있는 이 지역의 이재민을 위한 긴급 지원도 진행됩니다.

정부는 이미 보급종 벼 공급을 시작했고 지역 선호품종인 오대벼는 공동 육묘해 무상 공급합니다.

아울러 피해 가축 진료와 피해 농가 축산시설 복구 비용을 지원하는 등 피해 농업인에게 경영자금 상환 연기, 이자면제 등의 재정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업체당 최대 10억원까지 자금을 지원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 자금 지원한도를 최대 2억원까지 늘립니다.

[앵커]


이재민의 생계안정을 위해서 주택지급과 생계복귀 지원책이 나온 것 같은데요.

또 다른 지원방안들이 있나요.

[기자]


네. 우선 강원도 지역은 농ㆍ축산업 뿐만 아니라 관광업으로 생계를 꾸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산불 피해로 이 지역의 관광을 꺼리는 국민들이 많은 상황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강원지역 관광의 우수성을 집중 홍보해 관광객 유치를 지원해 다시 강원도가 활력 넘치는 곳으로 살아나도록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좀 더 세심한 지원책들도 진행되는 데요.

환경부는 산불에 따른 재난 폐기물을 조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비용은 모두 국고로 지원됩니다.

각종 세제ㆍ금융 지원도 이뤄집니다.

기재부는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법인세ㆍ부가가치세ㆍ종합소득세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행안부 역시 지방세제 혜택을 지원합니다.

또 기존 대출ㆍ보증에 대해 상환을 유예하거나 만기를 연장하고 특별대출과 특례보증을 통해 신규 자금도 공급합니다.

이재민들의 건강보험료를 50% 범위 내에서 3개월분이 경감되고 전기요금ㆍ도시가스 요금 경감 조치도 이뤄집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