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소방직 국가직화 문제 충돌…여야 네탓 공방 04-09 21:07

[뉴스리뷰]

[앵커]

국회에서는 강원도 산불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는데요.

여야는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 문제를 놓고 네탓 공방을 벌였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행안위 전체회의에서는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명을 돌파한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이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여야는 관련 법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이유를 놓고 정면 충돌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에 책임을 돌렸고, 한국당은 정부의 의견 조율이 미흡했다고 맞섰습니다.

<권미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법안) 처리 직전까지 갔는데 한국당 원내지도부에서 당일 통과시키지 말라고 지시해 의결 직전에 법안 처리가 무산됐습니다."

<이진복 / 자유한국당 의원> "법 얼렁뚱땅 만들어서 넘겨주면 갈등만 더 증폭되는 거에요. 중앙직이 아니라서 불을 못 끕니까? 지금 그게 핵심이 아니에요."

정부 대응에 대한 평가도 엇갈렸습니다.

<소병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진화시간을 줄였다는 것은 과거 정부와 문재인 정부가 다른 점이다… 결정적인 것은 문재인 정부 들어 소방청을 독립시킨 일이다…"

<안상수 / 자유한국당 의원> "대통령께서 국민 앞에 나온 것은 다음 날 0시 20분이에요, 화재 발생 5시간 후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7시간 초 단위로 알리라고 난리치던 사람들이…"

여야는 산불 피해복구 비용의 추가경정예산 포함 여부를 놓고도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이번 산불과 연관있다는 한국당의 주장은 명백한 거짓이라며 추경 편성 동참을 촉구했고, 한국당은 '총선용 끼워팔기 추경'이라고 비판하며 추경 항목을 분리 제출하면 재난추경은 신속 처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