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서울시, 고농도 미세먼지 때 '민간 차량2부제' 검토 04-09 18:23


[앵커]


서울시가 올 하반기부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민간 차량 2부제 시행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비상저감조치가 3일 연속으로 내려질 경우 시행에 옮기겠다는 건데 찬반 여론이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백길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시가 올 하반기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때 의무 차량 2부제 시행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공공기관 차량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시 2부제가 시행되고 있는데 이를 민간으로 확대하겠다는 겁니다.

민간 차량2부제의 경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3일 이상 지속될 경우 사흘째부터 서울시 전 지역에서 시행됩니다.

아침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홀짝제를 지켜야 하며 위반 시에는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됩니다.

단 외교·보도·수송·장애인 차량·비영리 면세사업자·생계유지형 간이 과세사업차 차량 등은 예외로 하는 등 적용 대상 범위를 두고 고심 중입니다.

민간 차량 2부제 시행은 현실적으로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미세먼지 저감 조치가 될 수 있습니다.

<최예용 / 서울대 환경보건학박사> "전체 차량운행 숫자를 50%로 감축시키는 방식이 현재로서는 단기적인 대책으로는 가장 유효합니다. 꼭 필요한 정책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반대론자들은 이 효과가 시민들의 불편을 상쇄할 만큼은 아니라며 이동권 보장을 주장하기도 합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10일부터 시의 온라인 시민참여 플랫폼인 민주주의 서울 사이트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합니다.

민간 차량2부제 시행은 확정적이지만 시민 의견에 따라 세부 사항은 조정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 입니다.

whit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