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청와대 "조동호 지명철회ㆍ최정호 자진사퇴" 03-31 13:10


[앵커]

청와대가 조동호 과학기술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습니다.

장관 후보자 지명 23일만인데, 문재인정부 들어 장관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이 조동호 과학기술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철회 배경을 밝혔습니다.

또 조 후보자가 "해외 부실 학회에 참석한 사실을 밝히지 않았고, 교육부와 관련 기관의 조사에도 이런 내용이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벤츠와 포르셰를 몰며 유학중인 자녀에게 돈을 보내기 위해 전세금을 올렸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여기에 아들이 유학하는 도시로 해외출장을 다닌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장관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앵커]

한편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이 제기된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다고 하는데요.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집 3채를 가진데다 투기 의혹까지 불거진 최정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습니다.

윤 수석은 "최 후보자의 입장과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를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수 야권의 반대는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에게 쏠리긴 했지만, 정의당은 최 후보자를 '부적격 후보자 1순위'로 지적했습니다.

범여권의 반대 목소리가 큰데다 최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투기 논란으로 자진 사퇴한 상황이라, 스스로 거취를 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내부 인사 검증은 공적 기록과 세평을 중심으로 진행돼 일정 부분 한계가 있다"며 "인사 청문회와 언론의 취재가 검증의 완결"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서도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는 미흡했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습니다.

윤 수석은 여기에 더해 "7대 배제 기준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면, 앞으로 기준을 검토해볼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m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