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학의 사건 진상규명 vs 여론반전용 적폐몰이" 03-19 11:23


[앵커]

여야는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수사 지시를 놓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민주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지만, 한국당은 정부가 또 적폐몰이에 나섰다고 반발했습니다.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수사 지시에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섰습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 세 사건의 본질은 소수 특권층이 저지른 일이고, 공권력과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이라며 "법은 만인에 평등해야 하고 소수 특권층과 권력에 면죄부를 주고 힘없는 사람이 피해를 입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상식적이고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며 "검찰과 경찰은 조직의 명운을 건다는 각오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특히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의 필요성을 다시 느끼게 된다며 "김학의 사건 등에서 봤듯이 검찰이나 경찰 고위직이 연루된 사건은 공수처 같은 독립기구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는데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또다시 과거와의 전쟁에 칼을 뽑았다"며 "동남아 순방을 다녀와 첫 일성이 야당 대표 죽이기로 가는 검경 수사 지시였다"고 비난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 최측근의 댓글 공작 의혹과 손혜원 게이트,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다가 이제는 여론 반전을 위한 적폐 몰이에 다시 나선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정치권에서는 선거제 개혁안 등의 패스트트랙 추진을 둘러싸고 여야 4당과 자유한국당 간 대치 구도가 형성돼 있는데요.

패스트트랙과 관련한 여야 공방이 오늘도 이어졌다고요?

[기자]


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대하는 한국당을 작심하고 비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흑색선전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특히 시대착오적인 색깔론까지 동원하며 개혁 취지를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태도야말로 전형적인 밥그릇 지키기"라며 "지역주의에 기반을 둔 기득권을 놓지 않겠다는 게 한국당의 정신"이라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여야 4당의 선거법 협상이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며 한국당을 향해 선거제 개혁 논의에 동참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여권을 향해 "오로지 정치공학적 좌파 야합에만 매달려 있다"며 "국민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복잡한 선거법을 만들겠다고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선거제 개혁안과 관련해 "좌파 홍위병 정당을 국회에 대거 진입시키고 이를 통해 좌파 정권을 연장할 궁리"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오늘도 회동을 갖고 패스트트랙 추진을 논의했습니다.

[앵커]

국회에서는 오늘부터 대정부질문이 열리는데, 오늘 논의될 것으로 보이는 주요 쟁점은 어떤 것들이 있죠?

[기자]


국회는 오늘 오후 2시에 본회의를 열고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을 상대로 대정부질문을 합니다.

대정부질문은 오늘부터 나흘간 열리는데, 오늘은 정치 분야 현안이 다뤄집니다.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 개혁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 등의 패스트트랙 처리 문제를 놓고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의 공세가 예상됩니다.


또한 지난 8일 이뤄진 개각 등 문재인 정부의 인사 문제, 드루킹 댓글 사건 등이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여야 의원 12명이 질의에 나서는데,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총리와 함께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답변할 계획입니다.

대정부질문에 앞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가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