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민주당 "검찰 진상조사단 활동연장 '김학의 의혹' 밝혀야" 03-17 20:26


더불어민주당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진상조사단의 활동기간을 연장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해식 대변인은 오늘(17일) 현안 브리핑에서 "김 전 차관이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 소환에 불응한 것은 진실을 가리려는 용렬한 행위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전 차관의 직속 상관이었던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의 수사 상황을 보고 받고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부실 수사에 개입한 정황은 없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