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검 '성접대 의혹' 김학의 소환 통보…출석 불투명 03-15 07:25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을 재수사 중인 대검 진상조사단은 오늘(15일) 의혹의 당사자인 김 전 차관을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하지만 김 전 차관이 출석 요구에 응해 모습을 드러낼지는 미지수입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 진상조사단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오늘(15일) 오후 3시 서울동부지검으로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김 전 차관이 소환조사에 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수사권한이 없는 조사단으로서는 김 전 차관의 출석을 강제할 방법이 없습니다.

김 전 차관은 2013년 3월 법무부 차관에 임명됐지만 건설업자 윤 모 씨의 강원도 별장에서 성접대를 받은 의혹이 불거지면서 사퇴했습니다.

이후 검찰은 두 차례 조사를 벌였지만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경찰이 확보한 동영상 속 등장인물 식별이 불가능한데다 관련자들 진술 신빙성이 떨어져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검찰권 남용 의혹이 있는 사건으로 김 전 차관 사건을 지목하면서 지난해 4월부터 재조사가 시작됐습니다.

조사단은 두 달 전 건설업자 윤 모 씨를 부른 데 이어 당시 윤 씨 소유의 별장에 출입한 법조계 인사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사위 활동 기한이 이번 달 말까지인 만큼 남은 기간에 조사가 마무리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조사단은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해서만 활동 기간을 늘려달라고 요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