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인사청탁 금품수수 의혹' 해경 고위간부 수사 03-10 10:29


[앵커]

검찰이 부하직원으로부터 인사청탁 명목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해양경찰청 고위 간부 A씨를 소환조사했습니다.

인천지검은 지난달 말 A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금품수수 의혹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부하직원으로부터 인사청탁 명목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해양경찰청 고위 간부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천지검은 지난달 말 해양경찰청 고위 간부 A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A씨는 2016년 해양경찰서장 재직 당시 부하 직원으로부터 승진 인사비 명목으로 수백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씨와 같은 경찰서에서 근무했던 전직 경감 B씨는 부정청탁과 금품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앞서 B씨는 자신의 부하직원을 승진 대상자로 추천하면서 8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아 해경 내부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재판에 넘겨진 B씨는 1심에서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고 파면됐습니다.

파면된 B씨는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자신이 받은 800만원 중 일부를 고위 간부 A씨 등 4명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파면된 B씨가 일방적 주장을 통해 자신에 대한 음해성 투서를 넣고 있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또 당시 B씨와 부하 직원 사이의 일로 이미 해경 내부 감찰에 이어 재판을 통해 입증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인천지검은 최초 B씨를 수사한 창원지검으로 조사기록을 보냈고 창원지검은 대가성과 직무 관련성을 검토해 A씨의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jhkim2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